Natasha, the White Donkey and Me
- Eun yeong Song

 
 

Natasha, the White Donkey and Me
- Eun yeong Song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 송은영

선택구절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나타샤를 사랑은 하고

눈은 푹푹 날리고

나는 혼자 쓸쓸히 앉어 소주(燒酒)를 마신다

소주(燒酒)를 마시며 생각한다

나타샤와 나는

눈이 푹푹 쌓이는 밤 흰 당나귀 타고

산골로 가자 출출이 우는 깊은 산골로 가 마가리에 살자

 

눈은 푹푹 나리고

나는 나타샤를 생각하고

나타샤가 아니올 리 없다

언제 벌써 내 속에 고조곤히 와 이야기한다

산골로 가는 것은 세상한테 지는 것이 아니다

세상 같은 건 더러워 버리는 것이다

 

눈은 푹푹 나리고

아름다운 나타샤는 나를 사랑하고

어데서 흰 당나귀도 오늘밤이 좋아서 응앙응앙 울을 것이다

 


작품 설명 

시인 백석이 쓴 한국어의 아름다움, 그로인해 탄생한 깊고 순수한 내면적 사랑을 노래한 시

The poem by Baek Seok telling of in-depth, pure and inner love with the beauty of Korean language

Step1

생각의 전극 / Electrode of Thought

Step2

생각의 틀 / Frame of Thought

Step3

지속적으로 문구들을 생각하는 과정 / Constant Thought of Beautiful Words

Step4

깊은 내면적 사랑을 글로노래 / In-depth, Pure and Inner Love

 

< 한글날 메인화면 / Back to the main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