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계세요!"

 
 
 
 
 

"가만히 계세요!"

김카누 Kanu Kim


침몰한 세월호의 창처럼, 뭍으로 나오고 싶었던 희생자들의 가슴 아픈 손들로 패턴을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2014년 4월 16일 그들에게 내려진 안내처럼, 그날의 기억을 그 자리에 가만히 두어야 합니다. 다시는 같은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그날의 아픔을 '가만히 둔 채' 기억하고 있어야 할 것입니다. 잊지 말아주세요. 숨쉬고 싶었을 아이들과 희생자 모두가 우리 가슴 속에서 영원히 숨쉴 수 있도록 잊지 말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