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을 잇다 / Connecting the memory

 
 
 
 
 

기억을 잇다 / Connecting the memory

허세나 Sena Huh


세월호하면 떠오르는 것들을 형상화시켜 아이콘으로 정리해 보았다.
어렸을 때 했던 점선잇기. 숫자를 차례대로 이으면 비로서 큰 그림이 나온다.
기억의 알파벳을 (REMEMBER) 점선을 따라 하나하나 이어 다시금 상기한다.
끔찍한 방법으로 자기 자식을 잃은 부모의 마음을 어떻게 헤아릴까.
아직도 찾지못한 자식을 생각하는 부모의 마음이 어떻게 잊혀질까.
지금 기억을 가지고 그때로 다시 돌아가서 아무도 다치지 않으면 얼마나 좋을까..
흩어졌던 조각들은 하나씩 맞춰져가고 잊혀진 또는 잘못된 사건들을 하나하나 
해결해 이어가면 우리가 원하는 크고 아름다운 그림이 보이면 좋겠다.

I created icons of the objects when you recollect memories of the Sewol incident.
As a kid, probably everyone has experienced the ‘connecting the dot’ which one connects the series of numbers or alphabets in order to create the big picture after all.
I wish everyone to recall the memories through connecting the alphabet REMEMBER. 
How could one understand the pain of parents go through whom lost their children in such an awful way?
How can parents forget the children that they never were able to found?
How wonderful would that be if we could go back to the time before it happened with the memory we have now so everyone can be saved?
Eventually, I hope to see the big and beautiful picture that we all want by fixing every incorrect bits and pieces right and connecting the scattered and forgotten fragments toget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