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 after three years.. 

 
 
 
 
 

Even after three years.. 

강윤정 Yun jung Kang
작가 개인 페이지 >

 

세월호는 인양 되었지만, 어둠속에 침묵하고 있는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한다. 우리는 밤하늘에 별이되어 빛나는 그 가엾은 생명들을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해야 할 것이다. 

Although the Sewol ferry has risen to the surface, the truth hidden in the darkness of lifeless ship must be realized. We shall always remember the victims in our heart as they are forever shinning stars in the universe.